여행이야기2013.05.15 22:24

 

 

 

 

 

 

남미륵사를 돌아보며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단 한발자국도 허투로 가는 것이 없었다는 점이다.

물한바가지 주는 샘에도 석상이 있고 어느 벽의 틈바구니에도 연꽃이 그려져 있던..

말 그대로 있는 그대로가 볼거리이던 것이 바로 남미륵사의 특징..

그래서 그리 넓지 않은 곳이지만 사진으로 담을 곳은 더욱 많았던 곳이 바로 남미륵사이다.

Posted by 스피카~!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그렇군요
    덕분에 잘보고갑니다

    2013.05.16 08:4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ㅎㅎ잘 보고갑니다.

    좋은 시간 되세요

    2013.05.16 20:3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볼거리가 많았군요... 조용한 산사에서 힐링을 해도 좋을 듯 해요

    2013.05.16 20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편안한 곳이군요..
    그렇게 느껴집니다. 잘보았구요,
    편한밤 되세요^^

    2013.05.16 22:0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.
    사진을 좋아라해서 일까요.

    2013.05.16 22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