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는이야기2013.04.19 00:30

 

 

영화들 중에는

블럭버스터가 아니라도..

또 유명한 배우가 없어도 기대하게 되는 영화들이 있다.

그냥 딱 보면 감동적일 것 같은 그런 영화들 말이다.

 

송포유가 그런 영화들 중 하나이다.

 

많고 많은 신작영화가 개봉하는 목요일..

퇴근하자마자 극장에 들러 가장 먼저 선택한 영화가

그래서 이 송포유였다.

 

고집스럽고 외통수인 노년의 남자가..

아팠지만 늘 행복하게 웃었던 아내를 떠나보내고

그녀에게 선물하는 노래를 부르는 영화...

 

마음이 포근해지고.. 뭉클해진다.

Posted by 스피카~!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