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는이야기2015. 7. 10. 00:30

 

 

나스리 궁전 야간을 이미 관람하고 난 후..

다음날 아침 일찍 나는 다시 알함브라를 찾았다.

나스리 이외의 곳들도 충분히 둘러볼만 한 곳이라기에 둘러보고 싶었고..

거나하게 취해 보았던 밤의 나스리와..

밝은 빛을 받고 있는 낮의 나스리가 어떤 차이인지도 궁금했다.

 

알함브라 궁전은 꽤 넓고..

이곳저곳을 헤매이다보니 어느새 점심도 먹지 못한 시간이지만 다리는 아파온다.

 

넓고 넓은 알함브라를 돌아보다..

궁의 어느 곳에서 잠시 쉬어가기로 했다...

 

나무그늘 아래에 앉아 나 이외의 알함브라 궁전 관람객들을 구경한다.

 

저 멀리에는 한 그룹의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있고

반대 쪽엔 일본인 단체 관광객도 있다.

 

그리고 이 쪽엔 한국인 어머님 아버님 단체팀도 있다.

 

여기는 스페인이지만..

알함브라 궁전 안쪽에서 만큼은 위아더월드다..

 

모두 알함브라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고..

스페인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.

 

그리고 한 구석에서 나도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.

같은 곳을 보고 다른 언어로 이야기하는 사람들...

 

하지만 모두 이곳을 경이로워한다.

아름다움이란 그래서 위대한것인가보다...

 

나무그늘이 참으로 시원한 순간이다.

Posted by 스피카~!

댓글을 달아 주세요